close

한국일보
San Francisco - 사회

文 전 대통령, 감사원 서면조사 요구에 “대단히 무례한 짓”

건전한 댓글 문화 운영 원칙

댓글 안에 당신의 성숙함도 담아 주세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16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efkdad

    남가주는 단톡방에서만 정보를 접하는 70대이상 꼴통들이 모인곳. 뉴욕 캐나다 교포들 수준에 한참 못미친다. 박근혜는 윤석열이 보냈다. 문재인이 대통되기전에수사시작했다.

    10-04-2022 08:28:32 (PST)
  • 89018600

    에휴 지금 나라꼴을 보면서도 운모지리를 지지하네 이런것들이 바로 간신이고 매국인거지 무당에 세뇌당한 모지리가 나라를 아주 쑥대밭으로 만들고 있는데도 아휴 대책없는 모지리 들

    10-04-2022 05:46:36 (PST)
  • kimyeosa

    이씨가 실종 직전까지 억대의 인터넷 도박을 한것을 조사해봤는지, 총 도박자금이 1억 2300만원 으로 자신의 급여와 금융기관과 지인등에게 빌리고 특히 실종전 동료와 지인등 34명으로부터 꽃게를 사주겠다며 730만원을 받아놓고는 죄다 도박에 써버려 통장 잔고가 바닥 났었고,실종 추측 시간대 반시간전쯤 컴퓨터 접속후 휴대폰도 꺼지고 침실에서 구명조끼도 없어졌다던데 서면조사라는게 엿먹이기 작전이 아닌가 싶구먼.

    10-04-2022 04:03:58 (PST)
  • cbje

    흐미 여긴좌좀 빨깨깽깨이홍어좃들 좃라마느네 ㅋㅋㅋ홍어 빵깽이들아 북좃선으로넘어가라

    10-03-2022 22:46:45 (PST)
  • remi

    박근혜 따라다니던 인간들, 배알도 없냐? 석렬이가 근혜 감옥 보냈는대, 좋다고 따라다니고, 진짜 보수면 변희재처럼 일관성 있게 해봐

    10-03-2022 16:23:37 (PST)
1
2
3
4


KTOWN1번가 프리미엄 광고

  • 부동산부동산
  • 자동차자동차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오피니언

이전 다음
1/3

지사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