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일보

오피니언

‘투자가의 수호천사’

댓글 2 2019-01-22 (화) 민경훈 논설위원
댓글 운영 원칙

오늘의 한마디

'오늘의 한마디'는 기사에 대하여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남의 생각을 들으며 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그러나 간혹 불건전한 내용을 올리시는 분들이 계셔서 건전한 인터넷문화 정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운영원칙을 적용합니다.

1. 댓글 삭제

자체 모니터링을 통해 아래에 해당하는 내용이 포함된 댓글이 발견되면 예고없이 삭제 조치를 하겠습니다.

  1. 타인에 대한 욕설 또는 비방
  2. 인신공격 또는 명예훼손
  3. 개인정보 유출 또는 사생활 침해
  4. 음란성 내용 또는 음란물 링크
  5. 상업적 광고 또는 사이트/홈피 홍보
  6. 불법정보 유출
  7. 같은 내용의 반복 (도배)
  8. 지역감정 조장
  9. 폭력 또는 사행심 조장
  10. 신고가 3번 이상 접수될 경우
  11. 기타 기사 내용과 관계없는 내용
2. 권한 제한

불건전한 댓글을 올리거나, 이름에 비속어 및 상대방의 불쾌감을 주는 단어를 사용, 유명인 또는 특정 일반인을 사칭하는 경우 이용에 대한 차단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차단될 경우, 일주일간 댓글을 달수 없게 됩니다.
명예훼손, 개인정보 유출, 욕설 등 법률에 위반되는 댓글은 관계 법령에 의거 민형사상 처벌을 받을 수 있으니 이용에 주의를 부탁드립니다.

Close

x
0 /300자

2건의 의견이 있습니다.

  • fontanahead

    항상 정확한지식과 폭넓은식견을 보여주시는 민위원님, 오늘 기사에서는 인덱스펀드에대한 설명이 너무짧은바람에 읽는사람이 이해하기 어려운 점이 었었어요. 인덱스펀드는 목적으로하는 인덱스를 구성히는 모든 주식을 동일한 분포로 구입하기때문에 수익율이 인덱스의 변화와 같이 변하고 또 주식분석가에게 별도로 경비를 지불하지 않기 때문에 Fee가 싸진다는 등.

    01-22-2019 13:45:42 (PST)
  • dikim

    인덱스에 그런 스토리가 있었네요. 좋은글 고마워요

    01-22-2019 11:35:59 (PST)
1


스마터리빙

more
Guess Tour

많이 본 기사

이전 다음
1/5

지식톡

more
주간운세
시민권 취득 예상문제
Ktalk